바다생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 에코랜드 환경교실

에코랜드 환경교실

홈 > ECO-LAND(에코-랜드) > 에코랜드 환경교실

바다생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1-17 10:33 조회1,460회 댓글0건

본문



 

바다쓰레기 문제

전 세계적으로 매년 바다새 100만마리, 고래/바다표범/매너티 등 보호해야 할 해양 포유동물들 10만 마리가 바다쓰레기에 걸

바다생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려 죽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의 플로리다 해변에서 어린 거북의 사체 51구를 수거해 조사한 결과 25개체에서 플라스틱, 낚싯줄, 낚시바늘, 고무, 알루미늄 호일, 타르가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바다쓰레기 발생원인

쓰레기의 여행 전도

주로 육상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들이 집중호우, 폭우, 홍수 때에 하천이나 강을 통해 바다로 들어가 발생하고, 해변에 출입하는 관광객이나 연안에 사는 주민들의 쓰레기 방치 또는 무단 투기로 발생합니다. 또한 어업과 낚시활동 관련 행위, 여객선, 유람선, 상선 등

선박의 운항이나 해양탐사 시설 등에서 발생합니다.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Great Pacific Garbage Patch)는 각각 하와이 섬 북쪽과 일본과 하와이 섬 사이에 있는 태평양을 떠다니는 두개의 거대한 쓰레기 더미를 말합니다. 일명 쓰레기섬(Garbage Patch)이라고도 합니다. 이 쓰레기 더미들은 지금까지 인류가 만든 인공물 중 가장 크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면적의 6배가 넘는 크기의 쓰레기 섬이 하와이와 미국 본토 사이의 바다에 집중적으로 모여있는 지역이 발견되었습니다. 이처럼 쓰레기가 한곳으로 모여 섬에 가까운 모습이 된 것은 원형 순환 해류와 바람으로 인해 쓰레기가 쉽게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계속 쌓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태평양 쓰레기섬

1997년 요트 항해사 찰스 무어에 의해 처음 발견되었다고 하는 태평양 쓰레기섬은 지난 40~50년간 쓰레기양이 100배나 증가하였다고 합니다. 이 쓰레기의 대부분은 플라스틱으로, 바다에 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태양과 파도에 의해 점점 작은 알갱이로 변하게 됩니다. 이러한 작은 플라스틱 조각으로 인해 수많은 해양생물들이 피해를 보고 있으며, 특히 먹이로 잘못 알고 먹었다가 죽게 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주변 지역에서 잡힌 어류를 조사한 결과 35%의 물고기 뱃속에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국제 연안 정화의 날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매년 9월 셋째주 토요일은 ‘국제 연안 정화의 날’입니다. 이 날은 전세계 130여개국의 약 50만명의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하나로 이어진 바다를 아끼고 보전하려는 마음으로 바다쓰레기를 줍고 어떤 쓰레기가 나오는지 발생원인별로 구분하여 조사·기록합니다.

이 행사의 모태는 1986년 미국의 민간단체인 해양보전센터(Center for Marine Conservaion)의 린다 매러니스의 주도로 시작되었습니다. 1988년부터는 캐나다, 멕시코가 합류하면서 국제적인 행사되었습니다. 현재 ‘국제 연안 정화의 날’ 행사는 미국 민간단체 오션 컨저번시(Ocean Conservancy)에서 전체 행사를 주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참여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다쓰레기 해결을 위한 국제협약

1970년대에는 바다쓰레기에 관한 아주 중요한 국제협약이 2개 발효되었습니다. 하나는 선박에서 폐기물을 바다에 버려 바다가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폐기물의 해양 투기로 인한 해양오염 방지협약(the Convention on the Pervention of Marine Pollution by Dumping of Wastes dna Other Matter)’으로 런던협약이라고도 합니다. 런던협약은 1972년에 채택되었고 1975년부터 발효되었습니다. 또 하나는 1973년에 선박에서 나오는 각종 오염물질 배출을 규제하기 위해 채택되었다가 1978년 ‘선박으로 인한 해양오염 방지조약(the International Convention for the Prevention of Pollution from ships)’으로 수정되어 발효된 것입니다.

국제적인 협약에도 불구하고 해양오염과 쓰레기 문제로 날로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해양쓰레기 문제해결을 위한 국가간의 협력이 활발히 이루어져야 하고, 국제기구도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책을 시급히 마련하는 것이 요구됩니다.

 

원고, 이미지: (사)환경교육센터

경기 남양주시 별내면 청학로8번길 39 (광전리) | 주민지원 협의체 위원회

Copyright ⓒ www.에코랜드주민지원협의체.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현대이지웹 바로가기